담임목사 칼럼 커뮤니티 > 담임목사 칼럼

1/8/2018 "2018년 기도의 씨앗"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1-09 14:09 조회316회 댓글0건

본문

할렐루야! 201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주님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주님께서
올해 저와 여러분들에게 주실 복들이 많이 있겠지만 이미 주신 큰 복은 예수님의 몸 코너스톤
교회입니다. 올해도 주님께서 교회된 우리들을 사용하셔서 하실 일들에 많은 기대가 됩니다.
올해 온 교회가 세계 선교로 함께 할 사역들과 간증들이 기대됩니다. 우리 지역에 새롭게
오시는 분들을 예수 이름으로 따뜻하게 섬기며 복음을 전할 것이 기대됩니다. 지역 사회와 더
창의적으로 관계성을 맺으며 예수님 사랑으로 적극적으로 이웃들을 품을 것을 소망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저와 여러분들이 좀 더 예수님 제자다운 모습으로 성장할 것이 기대가
되는군요. 이러한 기대들을 마음에 품고 저와 여러분들은 올해 첫주를 기도하는데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번 특별새벽예배의 주제는 “이렇게 기도하라"로서 예수님의 기도를 한 문장씩
따라서 기도해 보았지요. 예수님께서 가르쳐 주신 하나님 나라의 기도가 우리에게 그대로
응답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기도는 주님 앞에서 심는 작은 소망의 씨앗입니다. 우리에게는 아무런 능력이 없지만
예수님의 이름으로, 그분의 권세로 선포되고 올려지는 기도를 하나님께서 이루십니다 (요
16:24). 저는 우리들의 기도의 결과, 온 교회가 올해 기쁨의 열매들을 많이 맛볼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우리에게 가장 큰 기쁨의 열매는 영혼의 구원과 제자의 성장입니다. 그러한
열매가 그 어느해 보다 풍성하게 맺혀 우리에게는 기쁨! 주님께는 영광!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올해 1/2월 그리고 봄에 부지런히 기도로 소망의 씨앗을 심는 우리가 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