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칼럼 커뮤니티 > 담임목사 칼럼

8/12/18 Back 2 Church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8-15 13:57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매해 8월이 되면 학부모님들의 마음은 매우 분주해 집니다. Back to School 준비로 여러 학용품을 구매하고, 새학년 자녀들의 등록을 확인하고 새학급 새선생님들도 확인을 합니다. 어디 그뿐 인가요? 방과후 프로그램으로 음악 및 스포츠 액티비티 스케줄까지 잘 선택하고 꼼꼼히 점검해야 합니다. 학교 PTA에 가입을 하고난 뒤엔 현금 도네이션 및 학급에서 발런티어도 합니다. 그러다보면 부모님들의 메일박스엔 수많은 학교 관련 이메일이 오가고, 점점 자녀들의 Back to School 첫날이 다가오게 되지요. 새학년이 되면 우리 부모님들은 자녀들을 연애인 VIP  수준으로 모시는 전문 비서팀 같기도 합니다.

긴 여름을 뒤로하고 새학년, 새학기로 들어가는 늦여름은 매우 익사이팅한 때입니다. 교회에서 가장 익사이팅한 일 중 하나는 새로운 분이 교회에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특별히 교회를 안 다니는 이웃이나 친구가 우리 교회를 방문한다면 너무나 긴장이 되면서도 또한 너무나 기쁜 일이 되겠지요. 올해 9월 16일은 많은 교회들이 “백투처치 Back 2 Church”로 지키는 주일입니다. 이 B2C 운동은 벌써 10년째 되었다고 합니다. 미국의 많은 사람들이 한때는 교회를 다닌 적이 있는데 여러가지 이유로 교회를 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통계에 의하면 10명 중 8명은 누군가가 그들을 교회로 초대해 주지 않아서 교회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Back 2 Church 주일은 우리 주변에 있는 그런 사람들을 교회로 초대할 수 있는 날입니다. 오랫 만에 교회 오신 분들에게 하나님께서 얼마나 그들을 사랑하시는지 그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올해 우리들도 이 운동에 동참하면 어떨까요? 주변에 여러분들의 관심과 초대가 필요한 이웃이 있습니까?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한명씩 한명씩 초대하신 것 처럼, 우리도 주변에 있는 친구, 동료, 이웃을 교회로 초대하여 함께 예배를 드리면 어떨까요? 기도하는 가운데 9/16 교회로 초대되는 우리의 친구와 이웃은 이번 가을을 더욱 기쁘고 열매가 있게 할 것입니다!